UMWELT

움벨트, 지속 가능한 삶

    • 움벨트는 독일에 살며 지속 가능한 미래를 고민하고 활동하는 사람들의 모임입니다.
    • 독일의 정치, 사회, 경제, 문화, 환경 등 분야에 관련된 컨텐츠를 자체 제작하거나 번역, 리서치를 통해 한국에 전달합니다.
    • 독일 현지에서 제작되는 컨텐츠는 높은 퀄리티를 보장하며, 언제나 신뢰할 만한 결과를 만들어내고자 합니다.
    • 이러한 활동을 통해 한국과 독일의 물리적인 거리를 좁혀, 서로가 더 다양한 시각을 가지는 데에 보탬이 되고자합니다.

    움벨트

    움벨트는 환경, 나아가 우리 주위를 둘러싼 세계를 의미합니다.

    지속 가능성

    저희의 활동을 통해서 지속 가능한 미래에 기여하고자 합니다.

    독일, 유럽

    독일 현지에서 독일, 유럽에 관한 생생한 정보를 전해드립니다.

    다양한 서비스

    컨텐츠 제작, 리서치, 통번역, 촬영 등의 서비스를 전문적으로 제공합니다.

    함께하는 사람들

    김인건

    자유기고가, 번역가, 독일 여행 가이드

    정치, 사회, 교육, 인권, 역사, 환경

    대학에서 철학을 공부하고 잠시 대안학교에서 교사 생활을 했다. 한국에 뿌리가 없어 독일행을 택했다. 독일 대학에서 철학 석사과정을 마쳤다.

    지금은 여행 가이드 일을 하면서 번역과 통역, 해외 통신원 등의 일을 하고 있다. 사회제도와 인간 인식 사이의 복잡한 상호 작용에 관심이 많다. 특히 각 개인이 자신과 사회 사이의 관계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를 자주 고민한다.

    한동안 사회, 정치, 법철학 관련 책을 주로 읽었다. 지금은 다시 문학과 역사, 인간의 개별적 삶에 대한 다양한 책을 읽으려고 노력한다. 번역을 통해 한국에 새로운 이야기를 전달하는데 관심이 있다.  

    움벨트_김인건_0
    20200822_37

    손어진

    글쓰는 사람, 활동가, 연구자, 정당인

    정치, 여성, 젠더, 환경, 분단

    독일 정당과 선거제도를 연구하러 독일에 왔으며 현재 베를린에 살고 있다. 한국과 독일 녹색당원으로 활동하면서, 독일과 유럽연합의 연구개발 정책 분석 일을 하고 있다.

    독일 정당 정치, 녹색당 구조와 주요 정책 외에도 이곳에 살면서 동서독 분단 체제, 통일 이후 사회 변혁, 신자유주의, 파시즘, 극우주의, 인종차별, 성차별, 외국인 적대 현상 등에 관심을 갖게 됐다.

    베를린에서 녹색정치, 여성, 이민자 그룹에서 다양한 만남을 통해 존재가 확장되는 경험을 하고 있다. 이곳에서 인간과 삶, 사회와 세계에 대해 배우는 중이다.

    박상준

    번역가, 프리랜서 연구원

    농업, 환경, 정치, 경제, 기후변화, 에너지

    현재 독일 베를린 훔볼트 대학교에서 농업경제학으로 두번째 석사과정을 밟고 있으며, 한국에서는 화학공학 학사와 환경관리학 석사를 마쳤다. 독일의 발전된 환경 정책과 유기농업에 관심을 가져 독일에 오게 되었다.

    기후변화 시대의 지속가능한 농업과 먹거리, 식량안보, 농산물 국제 무역 등에 주된 연구 관심을 두고 있으며, 유럽과 독일의 농업, 환경, 에너지 및 기후변화 분야의 논의를 번역을 통해 한국에 소개하고 있다. 세계의 다양한 식문화와 먹거리를 경험하는 것이 가장 큰 즐거움이다.

    움벨트_박상준
    움벨트_조은애

    조은애

    사진&영상 작가, 글쓰는 사람

    문화, 예술, 인권, 여행

    한국에서 영화 제작을 공부한 뒤 영화와 영상, 사진 분야에서 일했다. 이 외에 NGO, 영화제에서 일한 경험이 있다.

    2016년, 지금까지의 삶의 단절과 거기서부터 오는 다양성을 쫓아 독일에 왔고, 현재는 베를린에서 사진, 영상작가로 일하며 글을 쓴다. 전 세계의 예술가와 학생이 모이는 베를린의 여기 저기를 기웃거리며, 인종과 문화를 넘나드는 예술을 즐기고 있다.

    식물을 좋아해 여행을 가면 꼭 공원에 가며, 언젠가는 탁 트인 남향 정원에서 토분에 식물을 키우고 싶은 소망이 있다. 적게 일해도 살아가는 데 필요한 만큼 벌 수 있는 사회를 꿈꾼다.

    "어떤 특정한 테마(정치, 환경, 문화)로 여행을 기획하고 진행하고 싶었습니다."

    "모인 사람들이 잘 섞여서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내면 좋겠습니다. 좋은 결과물은 같이 모여서 재밌게, 좋은 활동을 하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우리에게 세 가지 키워드가 있다고 생각해요. 녹색, 지속성 그리고 이 가치에 투자하는 사람들."

    "저는 느슨하게 참여할 수도 있지만 어쨌든 제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싶습니다."

    2019년 7월 26일 스카이프 회의 중